기가바이트, HWBOT사이트에서 개최된 Pentium G6950오버클럭대회 우승자 발표
오버클럭커over@locker886, 각 벤치마크에서 최고 성적으로 이번 대회 우승

2010-07-09
2010년 7월 9일, 타이완 타이베이- 메인보드, 그래픽카드 및 하드웨어솔루션 관련 세계적인 전문 업체인 기가바이트(GIGABYTE)는 헝가리 출신의 오버클럭커(over@locker886)가 기가바이트와 HWBOT가 공동 개최한 Pentium G6950오버클럭대회에서 기가바이트의 GA-P55A-UD7 메인보드를 사용하여 4개 항목의 벤치마크에서 최고점인 40점을 획득하여 우승했다고 발표했다.

일반 오버클럭에 비해, 메인스트림 Pentium G6950 프로세서를 오버클럭하는 것은 특정 기술이 요구되므로 프로세서의 성능이 더욱 강화되었다. 기가바이트와 HWBOT는 오버클럭대회를 공동 개최하여, 각 오버클럭커에게 P55/H55 메인보드를 사용하고 Pentium G6950프로세서를 탑재하도록 하여, 익스트림 오버클럭킹 성능이 어떻게 구현되는지 살펴보고자 했다. 대회 기간 동안 세계 각지의 오버클럭커에게 기가바이트의 H55/H57 메인보드를 사용, Pentium G6950프로세서에 오버클럭을 한 후 Super Pi 및 WPrime 등에 대한 매우 인상적인 벤치마크 성적을 HWBOT사이트에 올리도록 했다. 뛰어난 안정성을 보여준 두 프로세서의 익스트림 오버클럭 벤치마크를 통해 기가바이트의 메인보드가 극한의 오버클럭킹에도 고성능과 우수한 안정성을 유지했음을 보여주었다.

기가바이트가 주최한 이번 Pentium G6950 오버클럭대회에서 우승한 헝가리 출신의 over@locker886는 기가바이트의 GA-P55A-UD7 메인보드를 사용하여 Pentium G9650의 주파수를 5.85GHz를 초과하여 동작시켜 40점 만점으로 우승했으며, 그는 이번 대회에서 기가바이트의 GA-X58A-UD7 메인보드와 Intel® Core™ i7 930프로세서를 획득했다. 그리고 2등을 기록한 슬로베니아 출신의 문만(Moonman)은 기가바이트의 GA-H55M-UD2H 메인보드를 사용했고 3등을 거둔 타이완의 TK-OC은 기가바이트의 GA-P55A-UD3P를 사용하여 대회에 참가했다. 두 사람의 경쟁이 매우 치열하여, 간발의 차이로 2등과 3등이 결정될 정도로 대회 분위기는 무척 뜨거웠다. 두 사람은 각각 총점 30점과 25점을 얻어 불과 5점의 차이로 승부를 가렸다.

이번 Pentium G6950오버클럭대회 1, 2, 3등의 성적(왼쪽부터 성적순)

참가자

over@locker886

Moonman

TK-OC

SuperPi 1M

7sec 781ms

8sec 62ms

8sec 140ms

SuperPi 32M

7min 15sec 500ms

7min 23sec 516ms

7min 52sec 765ms

wPrime 32M

10sec 792ms

10sec 890ms

10sec 907ms

wPrime 1024M

5min 46sec 72ms

5min 54sec 734ms

5min 50sec 297ms



기가바이트Pentium G6950 오버클럭대회에 대한 상세한 내용은 HWBOT.org사이트를 참조하십시오:http://hwbot.org/competition/gbt_g9650_comp?tab=info

GIGABYTE에 관하여 Upgrade Your Life
핵심 기술 R&D, 혁신적인 제품 디자인 그리고 품질 서비스 향상을 중시하는 기가바이트(GIGABYTE)는 메인보드, 그래픽가속기(graphics accelerators), 컴퓨터 액세서리, 노트북, 데스크톱 컴퓨터, 네트워크통신 제품, 서버 및 핸드폰 등 3C제품 등을 “GIGABYTE” 브랜드로 글로벌 마케팅을 펴고 있다. 혁신 기술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항상 노력하는 GIGABYTE는 전 세계 미디어로부터 여러 차례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으며, 타이완에서는 2004년에 “국가품질상(National quality award)”을, 2006년에는 “타이완 엑설런스 어워드(Taiwan Excellence Awards)”를 수상했으며, 특히 타이완 엑설런스 어워드는 11년 연속 획득했다.

페이스북 및 트위터로 뉴스 공유하기